Edicson Ruiz, double-bass player of the Berliner Philharmoniker, performs Heinz Holliger's Preludio e Fuga for solo double bass in Viennese tuning. The work is dedicated to Edicson Ruiz and was premiered by him on 16 March 2010 in the Chamber Music Hall of the Berlin Philharmonie.


현대 음악은 장르를 초월하여 결국 '음악'으로 불리지 않을까 싶다.

재즈, 클래식, 펑크, 락등의 스타일로 구별한 장르의 경계가 허물어져서 하나의 음악으로 통합될 것이라는 내 생각이다. 

많은 클래식 음악가들은 여러 스타일에 대해 해박한 이해와 기술을 가지고 있으며 연주가 가능해지고 있고, 작곡가들은 진작에 장르의 경계가 무의미함을 알아 '현대음악'아래서 그러한 곡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재즈 연주가들 또한 그 시작부터 많은 클래식음악을 공부하고 연마하여 그들의 즉흥연주에서의 창조성과 테크닉을 향상 시켜왔다. 그리하여, 새로운 세대일수록 더욱 완성도가 높은 융합된 형태의 음악들이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Posted by [시공초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