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대부분은 타인과 나와의 관계에서 시작하여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태어나는 순간부터 부모와 형제와 함께 시작된 인간 관계는 성장과 동시에 곧 친구들, 동료들, 선배들, 후배들 등등으로 확대되어진다.
많은 경우 내가 속해 있는 사회속에서 그것은 나의 특별한 노력없이 자연스럽게 발전하기도 하는 데, 문제는 그것을 발전 확대 시키는 것이 아니라, 바로 유지 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젊은 시절, 난 그것들이 나의 아무런 노력이 없이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믿었기에 그것이 그냥 자연스럽게 흘러가도록 나두었다. 즉, 좀더 좋은 관계로의 발전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 이유를 들여다 보면, 그때는 이해관계과 매우 단순했음을 알 수 있다. 다시말하면, 내가 30대전까지의 인간관계에선 공과 사를 구분할 수 없었던 것이다. 본격적인 사회로의 진출전에 알게 되었기에 대분은 사적인 만남이었기에 어떤 실수나 오해가 있더라도 그것이 내 공적인 일에 크게 반하는 것은 없었던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달라졌다. 난 이 사회시스템안에서 한 부분을 차지하는 공적인 인간으로 된 것이다. 나의 행위가 다른 사회 구성원의 이익에 득이 될 수도 실이 될 수도 있다는 말이다. 이것은 나의 선택이라기 보다 하나의 인격체가 형성되는 과정속의 필연적으로 도래된 결과인 것이다. 쉽게 이야기하면, 내가 프로페셔널이 된 것이다.

 

 모든 인간관계에는 '진실성'이 전제되어야 한다.


이것은 실로 중요한 전제 조건이다. 비록 공적인 관계에서 새로이 형성되는 인간관계라 할지라도 그것이 사실을 외곡하거나 어떤 음모의 도구가 된다면, 그것은 더이상 지속할 필요조차 없는 쓰레기와 같은 것이다. 지금 당장 자신의 이익을 가져온다고 할지라도 오래 유지되기 힘들며, 그 이후의 관계를 위해서는 더욱더 속여야 되는 상황을 초래하기 십상이다. 설사 성공하여 부와 영예를 누린다 할 지라도 항상 분란을 초래하고, 많은 적들을 양산하여 논란이 끊이질 않을 것이다. 

그것은 말로 잘 포장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말로만 잘 포장했을 때 우리는 그것을 '사기'라고 한다.


진실성은 나의 말과 행동이 일치되었을 때 비로소 인정되어지는 것이다.


이것은 성공과 실패의 영역이 아니다. 진실성은 그것을 초월하는 상위 개념이다. 그것은 곧 상호간의 신뢰를 가져오며, 설사 결과적으로 어떤 실패를 이루웠다고 그것이 폄하되어지진 않는다. 특히 음악이나 미술등의 예술분야에서는 그것이 더욱더 중요한데, 그 이유는 바로 예술분야는 진정한 실패를 이야기하기 힘들며, 그 과정에서 일어나는 관계들이 바로 다음을 도모할 수 있는 필수적인 전제 조건이기에 그러하다. 즉, 지금 만들어낸 작업이 성공적인 결과가 도출되지 않았다하더라도, 그 구성원간의 진실성이 확고하다면 다음 작업에 믿음을 가지고 착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예술은 결과로 보여지지만, 사실은 과정속에서 만들어진다고 하겠다.


나 스스로도 다른 동료들에게 다른 동료들도 나에게 서로의 진심을 다해서 믿음을 준다면, 그 자체가 바로 "예술"인 것이다.

Posted by [시공초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