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합니다. 

마치 내 귓가에 망자들의 비명이 들리는 듯 합니다. 

그 고통스러운 비명소리에 제 가슴이 터질 듯 아픕니다. 

어른으로서 어린 학생들이 끔찍한 공포속에 죽어가는데로 아무것도 하지 못한 것에 큰 죄책감을 느낍니다.

모두다 제 탓입니다.

저를 용서하지 마세요.

그 죄를 평생동안 지고 살겠습니다. 

죽을때까지 잊지 않겠습니다. 

정말 미안합니다.

이제 다른 생에서는 고통없이 행복하기만을 기원합니다. 

그리고, 앞으로는 

절대 어른들을 믿지 마세요.

조국을 믿지 마세요.

다시한번 정말 미안합니다. 

Posted by [시공초월]
TAG